문화.레저 > 여행.레저

'세계 각국의 바비큐를 한 자리서 맛본다'

에버랜드 '레드앤그릴 바비큐 페스티벌' 개최
이달 15일까지 열려
8개국 26종 바비큐 선보여
에버랜드 레드앤그릴 페스티벌(사진=에버랜드)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세계 각국의 음식과 문화를 체험해보세요”

경기도 용인의 에버랜드가 자연 속에서 세계 각국의 음식과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레드앤그릴 바비큐 페스티벌’을 이달 15일까지 개최한다.

올해로 2회째 선보이는 에버랜드 가을 대표 음식 문화 축제로 자연 속 바비큐 캠핑을 콘셉트했다. 지난해에는 9일간 약 5만 접시의 바비큐 메뉴가 판매됐다.

올해에는 흑맥주 돼지목살 스테이크(독일), 캘리포니아 백립(미국), 커리소스 가문어 꼬치(인도) 등 세계 8개국을 대표하는 26종의 바베큐를 와인, 맥주 등과 함께 선보인다.

또한 에버랜드 셰프 쿠킹쇼, 바리스타 토크콘서트, 야외 버스킹 공연 등 다양한 푸드테인먼트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된다.

특히 글램핑 스타일로 디자인된 바베큐 부스와 함께 행사장 곳곳에 캐러밴(Caravan), 캠핑 테이블, 의자 등이 마련돼 있어 실제 야외에 캠핑 온 듯한 분위기에서 축제를 맛있게 즐길 수 있다. 행사장 입구에서는 ‘신라인터넷면세점’과 ‘써머스비’ 브랜드존에서는 다양한 선물을 제공하는 손님 참여형 이벤트도 진행한다.

한편 추석 연휴 기간 에버랜드는 오전 10시부터 밤 10시까지 운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