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박홍근 '野 인사 어깃장, 이황·황희 모셔도 통과 어려워”

14일 정책조정회의서 발언
"野, 얄팍한 정치 셈법으로 김명수 보고서 채택 거부"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가 지난 1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제3회의장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방인권 기자)
[이데일리 유태환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14일 전날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경과보고서 채택을 거부한 야당을 맹비판했다. 당초 청문회가 끝난 뒤 보고서를 채택하기로 여야 간 합의가 있었던 가운데 야당이 약속을 지키지 않은 점을 꼬집은 것이다.

박 원내수석은 이날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야당이 얄팍한 정치 셈법과 대통령을 골탕먹이겠다는 심보로 보고서 채택을 거부하고 인준 반대를 외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원내수석은 “지금 상태로 3당이 계속 인사 어깃장 놓으면 퇴계 이황과 황희 정승을 모셔 와도 통과가 어렵다”며 “다음 주까지 임명동의안을 가결하지 못하면 헌정사상 초유로 대법원장 이 없는 심각한 사태가 발생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은 무슨 수를 써서라도 부결을 시킨다며 낙마 놀이에 빠졌다”며 “보수야당의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 부결 기고만장 쾌거 태도는 민심 부메랑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존재감을 위해 하는 공모와 연대야말로 교각살우”라며 “국회 잘못으로 이미 헌재소장이 공백인 가운데 또다시 대법원장 공백을 초래하면 입법부가 사법부를 모욕하고 정면 도전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