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레저 > 공연.뮤지컬

조성진, 11월17일 두번째 정규앨범…‘드뷔시: 달빛’ 미리 공개

쇼팽 전문가서 드뷔시 들려준다
오늘 낮 12시 디지털 싱글 첫선
달빛, 즐겨 연주하는 앙코르 곡
내년엔 첫 전국투어로 고국 찾아
피아니스트 조성진(사진=유니버설뮤직ⓒHarald Hoffmann)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스타 피아니스트 조성진(23)이 오는 11월 17일 두 번째 정규앨범 ‘드뷔시’ 발매를 앞두고 13일 낮 디지털 싱글 ‘달빛’(Clair de Lune)을 미리 선보인다.

작곡가 드뷔시(1862-1918) 사후 100주년(2018년)을 기념해 발매하는 이번 앨범에는 드뷔시 영상 1, 2집(Images I, II), 어린이 차지(Children’s Corner), 세계적인 사랑받는 드뷔시의 곡 달빛을 포함한 베르가마스크 모음곡(Suite Bergamasque), 기쁨의 섬(L’isle joyeuse) 등을 수록했다.

조성진 ‘드뷔시’ 두번째 정규앨범 커버(사진=유니버설뮤직).
선 공개하는 드뷔시의 달빛은 피아니스트 조성진이 그 동안 즐겨 연주했던 곡이다. 10대 시절은 물론 한국인 첫 쇼팽 콩쿠르 우승 이후 이른바 ‘쇼팽 스페셜리스트’의 이미지가 강하게 각인된 최근까지도 앙코르 곡으로 이 곡을 자주 택했다.

음반은 지난 6월 독일 베를린 지멘스 빌라(Siemensvilla)에서 녹음했다. 조성진 특유의 서정성과 다채로운 음색이 드뷔시의 인상주의 작품들과 만나 마치 피아노로 표현되는 한 폭의 수채화를 감상하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고 음반유통사 유니버설뮤직 측은 전했다.

조성진은 2년 전 쇼팽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을 거머쥔 , 참여하는 공연마다 티켓 매진행렬을 이어가며 인기를 과시하고 있다. 지난해 1월 국내에서 열린 첫 독주회 공연은 티켓판매 10분 만에 매진되는가 하면 올해 5월 통영국제음악당에서의 리사이틀 티켓 역시 1분여 만에 동났다.

한편 조성진은 2018년 첫 전국 투어를 갖는다. 1월 7일 부산을 시작으로 10~11일 서울과 13일 전주에 이어 14일 대전 등에서 독주회를 연다. 지난 8월 18일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콘서트홀 개관 무대에 오른 뒤 5개월여만의 고국무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