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국방/외교

北고위관료 "태평양 수소폭탄 실험 경고, 말 그대로 받아들여야"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최성근 기자] 북한이 태평양에서 수소폭탄 실험을 할 수도 있다는 경고를 세계가 말 그대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북한 고위 관료가 25일(현지시간) 밝혔다.

리용필 북한 외무성 미국연구소 부소장은 이날 평양에서 CNN방송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리용호 외무상이 지난달 유엔 총회 연설에서 한 경고를 외면해선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리 부소장은 “(북한은) 말을 행동으로 옮겨 왔다”며 “외무상은 우리 최고 존엄의 의도를 아주 잘 알고 있다. 그러므로 그의 발언을 말 그대로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리 외무상은 전달 뉴욕에서 열린 유엔 총회에서 북한이 태평양에서 강력한 수소폭탄 실험을 실시할 수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리 부소장은 “미국이 군사 옵션에 관해 얘기하며 군사 행동을 연습하고 있기까지 하다”며 “이들은 제재를 통해 모든 방면에서 우리를 압박하고 있다. 이게 외교로 이어질 거라 생각한다면 큰 오산”이라고 말했다.

CNN방송은 이 같은 발언이 미국과 북한 사이 외교 채널이 존재하지 않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양국 간 대화 채널이 여전히 열려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