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레저 > 공연.뮤지컬

공연도 '나 혼자' 본다…1인 관람 유행

일명 '혼공' 4회째 연다
"브랜드 만들어 가는 중"
29일 부산 부곡동 URBAN305
앞선 3회 공연전회 매진
지난 3회 혼자보는공연 중 싱어송라이터 YUMI의 공연 모습(사진=혼공).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최근 음악팬 사이에서 소규모 하우스콘서트가 인기이다. 혼자서 음악공연을 즐긴다는 것이 아직 낯선 문화이지만 혼자 공연을 보는 일명 ‘혼공’(혼자 보는 공연의 줄임말)족들이 늘고 있다.

이들을 공략한 공연들도 많아지는 추세다. ‘혼자보는공연(혼공)’은 4회째를 맞는 부산의 하우스콘서트 브랜드로서 혼자서 공연을 즐긴다는 독특한 콘셉트의 공연이다. ‘혼공’을 다녀간 관람객들은 혼자 만의 시간에 매료돼 계속 다음 공연을 요청하는 팬심을 보이고 있다.

기획자 이대한씨는 “혼자서 오는 관람객들은 제대로 공연을 즐기고 갈 수 있다. 혼자 보고, 혼자 듣고, 혼자 느끼면서 자신과 데이트 하는 시간을 가지는 거다. 그러고 나면 어색했던 자신과의 데이트 시간이 조금 더 친밀해졌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재관람객들이 느는 이유다”라고 분석했다.

오는 29일 부산 하우스콘서트 혼공은 네 번째 무대를 연다. 이번 공연은 지난달 스태프를 4명(이대한, 노현애, 우진영, 강태영)으로 보강한 후 첫 공연이며 더욱 완성도 높은 공연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혼공 측은 전했다.

부산의 인디밴드 ‘The Brocks’, ‘B9’, ‘Elecphant’ 등 3팀이 출연하는 이번 공연은 부산시 금정구 부곡동에 위치한 스튜디오 URBAN305에서 오후 8시에 열린다. 예매 시 1만2000원, 현장 판매는 1만5000원이다.혼공 페이스북(facebook.com/hongong15)을 참고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