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증권뉴스 > 펀드

하이운용, 'CB 투자' 글로벌메자닌펀드 수탁고 300억 돌파



[이데일리 김기훈 기자] 하이자산운용은 글로벌 메자닌 펀드의 수탁고가 300억원을 돌파했다고 9일 밝혔다.

이 펀드는 전 세계 주요국의 전환사채(CB)에 투자하는 펀드로서 수익성과 리스크 측면에서 주식과 채권의 중간에 위치하는 대표적인 중위험 중수익 펀드다. 일반채권의 수익률이 금리와 신용등급에 따라 좌우되는 것과는 달리 CB는 주가에 연동하는 성격이 강해 주가 상승 시 채권 대비 높은 수익률을 실현할 수 있다. 미국과 유럽, 아시아 등의 CB 가운데 투자적격등급(BBB-) 이상의 채권에 분산 투자함으로써 수익성과 동시에 안정성을 추구한다.

이 펀드는 스위스 UBP자산운용의 자회사로, 글로벌 전환사채 투자에 특화된 UBI자산운용에 위탁하여 운용한다. UBI자산운용은 현재 6조원 이상의 글로벌 전환사채펀드를 운용 중이다. 지난해 10월20일에 설정돼 그간 꾸준하게 안정적인 수익을 달성하고 있다. 지난 8일 기준 헤지형 자펀드C-F 클래스 수익률은 3.22%에 달한다.

진성남 하이자산운용 이사는 “주가와 금리, 환율 등 시장 변동성에도 경제가 근본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면 기업들은 실적 개선에 따른 주가 상승을 동반하게 될 것”이라며 “현 시점에서 CB에 투자하는 것은 채권으로서의 안정성과 더불어 주가 상승에 따른 혜택을 동시에 누릴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펀드는 모자형 구조로 이뤄졌으며, 원화기준가를 적용하는 원-미국달러 헤지형 자펀드와 미국달러기준가를 적용하는 USD 자펀드가 설정됐다. 투자자들은 통화(원화·미국 달러화)에 따라 헤지형 자펀드와 USD 자펀드로 가입할 수 있다. 추가형과 개방형, 종류형 공모펀드로서 운용보수 0.8%, 판매보수(C 클래스 기준) 1%를 포함해 총보수는 1.87%이며 가입 후 90일 미만 환매 시에는 환매수수료가 적용된다. 현재 하이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신영증권, KTB투자증권, 펀드온라인코리아 등을 통해 가입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