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레저 > 여행.레저

에버랜드, 신개념 어트랙션 '자이로VR' 29일부터 운영

국내 유망 중소기업과 협업해 내놔
3개 방향 360도 빙글빙글… 박진감에 스릴·재미 더해
29일부터 운영하는 에버랜드 자이로VR(사진=에버랜드)
29일부터 운영하는 에버랜드 자이로VR(사진=에버랜드)
29일부터 운영하는 에버랜드 자이로VR(사진=에버랜드)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경기도 용인의 에버랜드가 ‘자이로VR’을 29일부터 운영한다. 자이로VR은 국내 유망 중소기업과 손잡고 첨단 IT 기술 ‘자이로(GYRO) 모션’을 접목한 신개념 어트랙션이다. 지름 3.5미터의 원형 고리 중앙에 매달린 좌석에 올라 삼성전자 기어VR을 착용하면 3개 방향으로 360도 회전한다.

올해 초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와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 전시돼 화제를 모은 바 있으며, 에버랜드는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자 설계, VR 영상, 안전성 등을 한층 업그레이드해 도입을 추진했다.

에버랜드는 스릴 넘치는 회전감과 VR(가상현실)을 통한 4D 입체 효과를 강화해 박진감을 높였으며, VR 영상 신호와 회전물의 움직임을 일치시켜 실제 우주 전투기 조종사가 되어 좁은 협곡과 대형 비행선 내부를 뚫고 들어가 적들을 물리치는 것 같은 느낌이 들도록 스릴과 재미를 더했다. 자이로VR은 원형물 3대에 각각 3인승 의자를 장착, 한 번에 9명이 약 3분간 체험 가능하며 이용료는 5천원이다. 운영수익은 상화의 기술개발 지원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에버랜드 초입인 아메리칸어드벤처 지역에 위치해 있는 자이로VR은 무인발권기에서 현장 예약 후 체험 가능하며 27일∼28일 이틀간의 시범운영을 거쳐 29일부터 일반 운영을 시작한다.

에버랜드와 상화의 만남은 국내를 대표하는 테마파크와 유망 중소기업과의 대표 상생 사례로 주목을 받고 있다. 에버랜드는 상화와 함께 지난 3월부터 거대 로봇팔의 역동적인 모션과 VR을 결합한 ‘로봇VR’을 운영하고 있으며, 불과 6개월 만에 이용객 10만명이 넘어설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에버랜드는 최근 열린 품질경영학회에서 상화와의 협력 관계를 대표 사례로 발표해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에버랜드는 연간 약 800만명의 이용객들에게 다른 곳에서 체험할 수 없는 새로운 경험 요소를 제공하고, 상화는 보유 기술력의 상용화를 앞당기고 시장을 확대하는 상호 ‘윈윈’의 길을 열어 가고 있다.

한편 에버랜드는 할로윈 축제를 맞아 SK텔레콤과 협력해 VR 체험존 ‘헌티드 하우스’를 오픈하는 등 다양한 IT 기업과의 협업을 강화하고 있다. 에버랜드는 첨단 IT 기술이 가미된 재미 요소를 더욱 확대하고 에버랜드만의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IT 테마파크로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