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청와대/행정

대한적십자사, 이산가족 상봉 위한 남북적십자회담 개최 제의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대한적십자사는 17일 이산가족상봉을 위해 남북적십자회담을 북한에 공식 제안했다.

김선향 대한적십자사 회장직무대행은 이날 서울 남산 적십자사본부에서 “지난 6일 우리 정부는 ‘베를린 구상’을 통해 역사적인 10 ·4 정상선언 10주년이자 우리 민족의 큰 명절인 추석이 겹치는 올해 10월 4일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과 성묘방문을 진행할 것을 제안한 바 있다”면서 “대한적십자사는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 개최 등 인도적 현안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적십자회담을 8월1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가질 것으로 제의한다”고 제안했다.

대한적십자사는 우리 측 대표로 김건중 대한적십자사 사무총장을 수석대표로 해 3명의 대표가 나가게 될 것이라고도 전했다.

김 직무대행은 “현재 우리측에는 많은 고령의 이산가족들이 가족 상봉을 고대하고 있으며 북측 역시 사정은 마찬가지일 것”이라면서 “이분들이 살아 계신 동안에 가족을 만날 수 있게 하는 것은 어떤 정치적 고려보다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측 제안에 대한 조선적십자회측의 입장을 판문점 남북 적십자 연락사무소를 통해 회신해달라”면서 “긍정적인 호응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