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與 '文정부 내년예산, 국민 고통 제대로 진단·처방한 것'

30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조진영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정부가 내년도 예산으로 429조원을 편성한데 대해 “국민의 고통을 제대로 진단하고 처방한 예산”이라고 평가했다.

추 대표는 30일 국회에서 진행된 최고위원회의에서 “양극화와 저성장 상황에서 실업률이 높은 상황”이라며 “이번 예산은 사람과 민생, 안보와 지방 그리고 미래를 살리는 이른바 5생 예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회간접자본(SOC) 투자를 축소하고 일자리, 복지, 교육 등 사람에 대한 투자를 대폭 확대한만큼 사람 중심 예산이라 할 수 있다”며 “지방정부의 국정과제 부담을 덜어주는 예산”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예산을 국민과 민생, 국가 안위를 위해 써야한다는 책임감과 사명감을 가지고 국회가 심의에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도 “새 정부는 보수정부에서 외면당한 민생과 고용절벽을 시급히 해소하기 위해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대응책을 세우고 있다”이라며 “아동수당신설과 누리과정 전액편성, 기초연금 인상이 대표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회서비스 민간일자리를 늘리고 4차 산업혁명 대응예산을 전면 확대함으로서 일자리정부에 걸맞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2009년 이후 (전년대비) 최대치로 증가한 국방예산을 편성해 안보정권의 면모를 갖췄다”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