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의료/건강

나이 많아도 근육량 키우면 골다공증 위험 크게 감소

환갑 지나서도 남녀 골다공증 유병률, 5배 차이...남성의 골다공증 유무에 따른 체중 차이, 거의 10㎏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 나이 들어서도 근육량을 키우면 골다공증 발생 위험이 크게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갑이 지나서도 여성의 골다공증 유병률이 남성의 5배에 달했다.

7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한림대 춘천성심병원 가정의학과 박용순 교수팀이 제 5기 국민건강영양조사(2010년)에 참여한 60세 이상 남녀 1728명(남 765명, 여 963명)의 골밀도와 근육의 양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한국 60세 이상 남녀의 근감소와 골다공증과의 연관성)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 연구에서 60세 이상 남성(평균 68.5세)의 평균 골다공증 유병률은 10.9%, 60세 이상 여성은 50.4%였다. 나이 들어서도 골다공증 유병률의 성별 차이가 거의 5배에 달했다. 박 교수팀은 조사 대상자 별로 팔ㆍ다리 근육량의 합, 즉 사지근육량을 키(m)의 제곱으로 나눈 값인 근육량 지수(단위 ㎏/㎡)를 구했다.

골다공증이 없는 남성의 근육량 지수는 7.3으로 골다공증으로 진단된 남성(6.7)보다 높았다. 여성의 경우도 마찬가지였다(골다공증이 없으면 6, 있으면 5.7). 이를 근거로 박 교수팀은 근육량 지수가 1 상승할수록 골다공증 발생 위험이 남성에서 0.61배, 여성에서 0.65배 감소한다고 했다. 이는 근육이 많을수록 골다공증에 걸릴 위험이 줄어든다는 의미다.

박 교수팀은 논문에서 “나이가 많아지면서 근육의 양과 근력이 동시에 감소하는 것이 근감소증”이며 “지금까지 발표된 많은 연구에서 근육량이 적으면 골밀도가 낮은 것으로 나왔다”고 지적했다.

골다공증의 후천적인 요인으론 폐경, 저체중, 늦은 초경, 오랜 폐경기간, 적은 칼슘 섭취량, 음주, 흡연, 운동 부족 등이 꼽히고 있다. 특히 저체중은 골다공증의 위험인자로 잘 알려져 있다. 체중이 많이 나가는 사람의 골다공증 유병률이 상대적으로 낮은 것은 체중 자체가 골격계에 자극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체중이란 자극이 가해지는 부위의 골형성세포 활성도가 높아져 결과적으로 골량이 증가한다.

이번 연구에서도 골다공증이 있는 사람이 없는 사람보다 체중이 더 무거웠다. 골다공증이 없는 60세 이상 남성의 평균 체중은 65.5㎏으로, 골다공증이 있는 남성(56.6㎏)보다 10㎏ 가까이 더 나갔다. 여성도 비슷한 경향을 보였다(골다공증 없으면 59.3㎏, 있으면 52.1㎏). 하루 칼슘 섭취량도 골다공증이 없는 남녀(남 558.8㎎, 여 447.5㎎)가 골다공증 진단을 받은 남녀(남 439.6㎎, 여 361.4㎎)보다 많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