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주호영 '박 前대통령 구속 여부에 따라 대선 여론 움직일 것'

21일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새아침' 출연
[이데일리 임현영 기자]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 여부에 따라 대선 여론이 요동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주 원내 대표는 이날 YTN라디오 ‘신율의 출발새아침’에 출연 박 전 대통령의 구속 수사와 관련해 “구속될 경우엔 보수 세력이 단결하는 데에 도움이 될 것이다, 혹은 보수가 단결하는 만큼 진보도 단결할 것이라는 관측들이 엇갈리는 거 같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박 전 대통령의 구속여부에 대해 아직 의견을 못 정한 국민들이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구속되면, 예를 들면 박근혜 전 대통령을 사면할 수 있는 대통령을 뽑아야 한다든지, 이런 쪽으로 아직 결정을 하지 못한 여론이 움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바른정당에 씌워진 배신자 프레임에 대해선 억울하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 대통령을 무조건 비호하고 앞장섰던 친박들이 배신자 프레임을 걸었다”면서 “참 억울한 일이다. 우리 당이 배신을 하고 나온 사람들로 된 당이라는 얼토당토 않는 오해를 받고있다”고 성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