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정우택 “靑캐비넷, 무슨 아라비안 요술램프냐” 비꼬아 비판

13일 자유한국당 국감대책회의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임현영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청와대의 세월호 문건 공개를 두고 “정치공작적 행태”라고 맹비난했다. 이어 “청와대 캐비넷은 무슨 아라비안 요술램프같다”고 비꼬아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한국당 국감대책회의에서 “물타기 의도로 국정감사를 방해하려는 정치공작”이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연장 여부를 결정하기 하루 전에 발표한 것은 국민 앞에서 사법부에 대고 박 전 대통령 구속을 연장하라는 직접적인 메시지 압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구속연장 여부를 심의하는 재판부는 압박에 굴하지 않고 헌법 법률에 따라 판단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문건 발표에 대해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생중계 문건공개 쇼를 문재인 정부 신적폐로 규정한다”며 “청와대 캐비넷은 무슨 아리비안 요술램프같다. 반드시 국정조사 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