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국제일반

발등의 불 평창‥최문순 강원도지사 '내달부터 분위기 바꾼다'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인 전 미식축구선수 하인즈 워드(왼쪽)가 11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타임스퀘어에서 열린 평창올림픽 홍보 이벤트에서 익술스러운 표정을 짓자, 최문순 강원도지사(오른쪽)가 활짝 웃고 있다. /사진=강원도 제공


[뉴욕=이데일리 안승찬 특파원]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갈수록 심각해지는 북핵 이슈로 평창 동계올림픽이 바라보는 외국인들의 시선이 심상치 않다. 이러다 흥행에 참패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내달 1일을 기점으로 분위기를 확 바꾸겠다는 각오다.

최 지사는 11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타임스퀘어에 평창동계올림픽 티셔츠를 입고 나왔다. 지나가는 관람객에게 평창올림픽에 대해 설명하고 사진도 함께 찍었다.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이자 전 미식축구선수인 하인즈 워드가 주인공인 홍보 이벤트였지만, 최 지사도 옆에서 열심히 행사를 도왔다.

최 지사는 “예전에도 올림픽 전에 북핵 이슈가 불거진 적이 있었지만, 이번에는 북한뿐 아니라 미국도 강경하게 나오니 외국인들의 불안감 더 커진 것 같다”고 걱정했다.

평창올림픽조직위에 따르면 지난 10일 기준으로 평창올림픽 입장권 판매는 전체 목표량(107만장)의 30% 수준인 32만4264장에 그쳤다. 프랑스는 북핵 문제가 더 심각해지면 올림픽 대표팀을 보낼 수 없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강원도 입장에선 조금이라도 분위기를 띄우는 게 절실하다. 강원도는 앞으로 14일간 타임스퀘어에 올림픽 광고를 내보낸다. 뉴욕 내 6500대 택시에도 홍보 영상을 노출할 계획이다.

최 지사는 뉴욕공공도서관으로 자리를 옮겨 뉴욕타임스, NBC, CBS, 블룸버그 등 미국 현지 언론을 만났다. 평창올림픽의 준비 상황을 브리핑하고, 질문에도 답했다. 그는 “외국인들이 느끼는 불안감을 최대한 줄여보려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최 지사는 내달 1일부터는 분위기가 달라질 것이라고 자신했다. 내달 1일은 그리스 아테네에서 시작한 올림픽 성화가 한국 인천으로 들어오는 날이다. 또 평창올림픽을 정확히 100일 앞둔 시점이기도 하다.

최 도지사는 “내달 1일부터 분위기를 뒤집을 생각”이라며 “기업들도 이 날을 기점으로 각종 광고나 이벤트를 시작하는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올림픽 방송을 주관하는 NBC 인력 2300명도 그때부터 한국에 들어와 특별 방송을 편성한다고 귀띔했다.

최 지사는 “아직 북한이 평창올림픽에 참여할 것이란 희망을 가지고 있다”면서 “만약 북한이 참여한다면 흥행뿐 아니라 전 세계에 주는 메시지가 클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지사는 뉴욕 일정을 마친 후 곧바로 로스앤젤레스로 건너가 평창올림픽을 홍보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