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국방/외교

방산기술 보호 특명, '안보·경제의 핵심자원 반드시 지켜야'

방사청, 제26회 방산기술 보호 정책 세미나 개최
방산기술 유출 및 침해 시 신고·분석·대응 체계 모색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방위사업청이 21일 오후 2시 방사청 대회의실에서 방산기술 보호 관련 업무 담당자 및 관계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방위산업기술 유출·침해 시 대응방안’ 이라는 주제로 제26회 방산기술 보호 정책 세미나를 개최한다.

방위산업기술은 국가안보와 국민경제적 측면에서 중요한 자원이다. 국내 방위산업 기술력이 급성장하고 있는 현시점에서 산업적·기술적 측면에서 유출에 대한 심각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에 방사청은 방위산업기술 보호와 유출·침해에 대한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이번 세미나를 마련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사이버침해대응본부 이재광 팀장이 정보통신체계를 중심으로 최근 발생하는 침해사고의 단계별 특징(정찰 및 침투 → 내부망 장악 → 정보 유출) 및 신속한 대응을 위해 갖춰야 할 체계 요건 등에 대해 발표한다. 이어 관련 업무 담당자와 관계자들은 발생 가능한 침투 경로 및 방법에 대해 논의하며 대응방안을 토론할 예정이다.

주제 발표자인 이재광 팀장은 세미나에 앞서 “갈수록 지능화, 고도화 되는 타깃형 사이버공격이 더욱 확산되고 있는 상황에서 기술유출과 침해를 예방하고 대응하기 위한 강도 높은 대책 강구가 요구된다”면서 “특히 침해 시도시 이를 신속히 감지해 차단하기 위해 유기적인 신고·분석·대응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신양재 방사청 방산기술통제관은 “방위산업기술 유출·침해에 대한 예방 및 대응방안 강구의 중요성을 인식하는 의미 있는 토론의 장이 될 것”이라며 ”토의를 통해 수렴된 지식과 아이디어를 활용해 방위산업기술 보호체계 발전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과천정부청사 내 방위사업청 청사 [사진=방위사업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