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與 '비분강개' Vs 한국당 '정치공작'…연이틀 세월호 공방(종합)

與野 13일 전날 이어 날 세우며 갑론을박
與 "박근혜, 직무유기 아닌 미필적 고의 살인"
한국당 "국감 첫 날 물타기…전 정부 정치보복"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2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박근혜 정부 세월호 사고일지 사후조작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유태환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13일에도 전날 청와대가 박근혜 정권 당시 세월호 침몰 첫 보고 시각 등을 조작했다고 발표한 것에 대해 갑론을박을 이어갔다.

당시 야당으로서 박근혜 전(前) 대통령의 7시간 행적을 집중 추궁했던 민주당은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이라고까지 규정하면서 비분강개(悲憤慷慨·슬프고 분하여 의분이 북받침)하고 나섰다. 반면 당시 집권여당으로서 민주당의 압박을 정치공세라고 일축했던 한국당은 국정감사 물타기라고 반발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이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청와대 발표로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보고와 박 전 대통령 첫 지시 사이 시간 간격을 줄여 책임을 회피하려는 고의 조작이 있었음이 확인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박 전 대통령이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참회의 심정으로 진실을 자백해야 한다”며 “다시 일어나지 말아야 할 참사와 비극에 박근혜 정부가 취한 조치란 것이 위기관리 시스템 점검도 아닌 조작이었던 것에 비분강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대통령 훈령 불법 조작은 비서실장과 안보실장 등 최고위급 인사의 개입 없이는 불가능할 것”이라며 “수사 당국은 이같은 불법 훈령 조작사건 등에 대한 가담자들을 지휘고하를 막론하고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 역시 이 자리에서 “박근혜 전 대통은 단순한 직무유기가 아닌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을 저지른 것”이라며 “박 전 대통령은 골든타임에 보고를 받고도 45분~1시간 동안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격양된 반응을 보였다.

우 원내대표는 “범국가 차원 구조 역량을 총동원해야 할 시점에 대통령이 아무것도 안 한 것”이라며 “중대 국기문란 이자 헌정질서 파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은 동시에 제2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출범 필요성과 관련 특별법 통과에 대해 전력을 기울이겠다는 점도 전했다.

한국당은 이에 대해 국회 차원의 청와대 현장 검증과 감사를 추진하겠다고 했다. 청와대가 전임 보수정권들의 문건을 시간 차로 공개하는 것에 대해 가만히 당하고만 있지는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셈이다.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어제 임종석 비서실장의 세월호 문건 관련 생중계 브리핑은 정치공장 행태고 국감이 시작되자마자 물타기로 방해하려는 정치공학”이라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 연장 여부 결정 하루 전, 사법부에 구속을 연장하라는 직접적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며 “재판부는 이런 부당한 압박에 굴하지 않고 오리지 헌법과 법률에 따라 판단해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사무실 내에 전임정부 문건이 발견됐다면 법률에 따라서 국가 기록원에 실무적으로 이관하면 되는 것”이라며 “그러한 상황에서 제대로 검증조차 되지 않은 내용의 문건을 생중계까지 하는 건 정치공작이자 정치보복”이라고 날을 세웠다.

한편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은 전날(12일) 오후 춘추관 긴급 브리핑에서 “이전 정부 청와대에서 세월호 사고 당일 상황보고 일정을 조작했다”며 “세월호 사고 6개월 뒤 최초 상황보고 시점을 9시 30분에서 10시로 조작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