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240번 버스 CCTV 공개에도 운전기사 고통은 여전..'고소할 수 있나요?'

[이데일리 e뉴스 박지혜 기자] 최근 논란이 된 이른바 ‘240번 버스’ 운전기사가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며 휴직계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240번 버스 운전기사 A(60) 지난 12일 서울 광진경찰서에서 사건 발생 전말에 대해 말하고 폐쇄회로(CC)TV 내용 등을 파악했다.

앞서 온라인에선 건대입구역 인근을 지나던 240번 버스에서 7세 아이가 내린 상태에서 미처 하차하지 못한 아이 엄마의 정차 요구를 운전기사가 무시한 채 출발했다는 논란이 크게 일었다.

이에 경찰은 자초지종을 확인해보고자 운전기사와 면담했다.

A씨는 면담 후 이번 논란을 처음 보도한 언론사를 고소할 수 있는지 문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A씨는 경찰에 고소장이나 고발장을 제출하지는 않았다.

그는 전날 문제가 불거지자 버스 운행을 중단했다. A씨는 회사 측에 “정신적 고통이 크다”고 밝히며 휴가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과 관련해 온라인에선 아직도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해당 버스에 함께 타고 있었다는 목격자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리면서 모든 비난의 화살은 A씨에게 돌아갔다. 하지만 버스 내·외부 CCTV 영상과 당시 도로, 버스 운행 상황이 알려지면서 화살은 아이 엄마에게 향하고 있다.

이에 목격자가 상황을 잘못 판단하고 과장해서 올린 글이 부당한 피해자를 만들고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실제로 논란을 최초로 제기한 한 누리꾼은 원래 올린 글을 삭제한 뒤 “운전기사님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