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법조/경찰

檢, MB 국정원 '박원순 비난활동' 수사 본격화…관련자 줄소환

류경기 부시장, '박원순 제압문건' 고소·고발 대리인 출석
추선희 피의자 소환, 어버이연합 등 반대집회 주도 혐의
추선희 전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지난달 25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자신의 재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이재호 기자] 이명박 정부 때 국가정보원이 보수단체를 동원해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한 비난 활동을 벌였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선다.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은 오는 10일 오후 1시30분 류경기 서울시 행정1부시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다고 9일 밝혔다.

앞서 박 시장은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이른바 ‘박원순 제압 문건’을 작성하는 등 보수단체를 통한 비난 활동을 주도한 혐의로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 민병주 전 국정원 심리전단장 등 11명을 고소·고발한 바 있다. 류 부시장은 박 시장의 대리인 자격으로 검찰에 출석한다.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 조사결과에 따르면 국정원 심리전단은 지난 2009~2011년 박 시장 관련 내부 문건을 만들고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에 박 시장 반대 집회 개최 등을 지시했다.

아울러 검찰은 실제 박 시장에 대한 비난 활동에 나선 것으로 의심받는 추선희 전 어버이연합 사무총장도 10일 오후 2시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한다.

추씨는 국정원의 지시를 받고 박 시장을 반대하는 내용의 가두 집회 등을 주도한 혐의를 받고 있다.

오는 11일에는 이상돈 국민의당 의원이 검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된다.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이 전 대통령을 비판한 이 의원을 퇴출시키기 위해 여론전을 벌인 것으로 판단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이 의원으로부터 피해자 진술을 받을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