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증권뉴스 > 주식

공인회계사 1차시험, 8779명 응시…경쟁률 5.2대 1

응시자 전년比 3.2%↓…다음달 30일 합격자 발표
[이데일리 이후섭 기자] 금융감독원은 제53회 공인회계사 제1차시험에 8779명이 응시해 경쟁률 5.2대 1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11일 서울 및 부산·대구·광주·대전 등에서 시행된 1차시험에는 전년대비 294명(3.2%) 감소한 8779명이 응시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으며 응시율은 88.5%를 기록해 전년대비 1.2%포인트 하락했다. 앞서 지난달 응시원서 접수에는 9916명이 지원해 전년대비 201명(2.0%) 감소한 바 있다. 1차시험 예상합격인원 1700명에 대한 경쟁률은 5.2대 1로 집계돼 지난해 경쟁률(5.3대 1) 보다 소폭 하락했다.

금감원은 지난 11일 공인회계사시험 홈페이지에 이번 1차시험에 대한 정답가안을 게재했으며 오는 22일까지 정답가안에 대한 이의제기 접수 및 정답 확정, 채점 등의 절차를 걸쳐 다음달 30일 1차시험 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