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부동산시황

과천 전셋값 3.3㎡당 2000만원 넘었다.. 서울 강남보다 비싸

부동산114 조사.. 과천 3.3㎡당 평균 전셋값 2020만원
강남 2004만원·서초 1962만원.. 전국 최고 수준
[이데일리 원다연 기자] 경기도 과천 아파트 전셋값이 3.3㎡당 2000만원을 넘어섰다. 과천지역은 최근 재건축 이주 수요로 전세가격이 강세를 보이면서 서울 강남구 전셋값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부동산114 집계에 따르면 경기 과천 아파트의 평균 전셋값이 3.3㎡당 2020만원으로 서울·수도권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서울 강남구가 3.3㎡당 2004만원으로 2000만원대를 기록했다. 서울 서초구 아파트 전셋값은 3.3㎡당 평균 1962만원으로 2000만원에 근접했다.

과천은 재건축 사업이 본격화하면서 이주 수요가 크게 늘면서 전셋값이 큰 폭으로 뛰었다. 과천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해 1년간 14.07% 가량 뛰었고 지난 2월 3.3㎡당 2051만원으로 처음 2000만원을 넘어섰다. 다만 단기 급등에 따른 피로감에 올해 들어 전셋값은 2월 0.17%, 3월 0.78%가량 소폭 하락 전환했다.

강남구 역시 재건축 사업이 활발하게 이뤄져 이주 수요가 늘어나면서 지난달 3.3㎡당 평균 전셋값이 2003만원으로 처음 2000만원을 넘어섰다. 강남지역은 교육·생활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어 임대수요가 꾸준한 데다 새 아파트 입주도 앞두고 있어 전셋값 상승세는 지속될 전망이다.

과천의 최근 전셋값 조정세도 일시적인 현상에 그칠 것이라는 분석이 많다. 이주 수요는 늘어나는 반면 단기에 추가 공급이 이뤄질 가능성이 거의 없기 때문이다. 또 오는 11월 첫 공급을 시작으로 분양이 이어지는 과천지식정보타운의 경우 입주자모집공고 시점을 기준으로 1년 이상 과천에서 거주해야 청약할 수 있는 만큼 과천 전세 수요는 계속해 늘어날 전망이다.

함영진 부동산114 리서치센터장은 “과천 아파트 전셋값은 2009년까지만 해도 강남구에 상당히 뒤졌으나 현재 강남구를 넘어섰다”며 “단기 급등에 따른 피로감에 전세시장이 안정세를 보이고 있지만 재건축 사업이 속속 진행되고 단기에 추가 공급도 이뤄지지 않아 전셋값 조정은 일시적일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