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기업 > 생활

중고나라, 장애인 고용 증진 협약 체결

큐딜리온-한국장애인고용공단-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3자 협약
장애인 인력 정사원 채용..불법거래 단속 업무 담당
큐딜리온 중고나라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서울남부지사, 사단법인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는 제36회 장애인의 날을 맞아 지난 22일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장애인 고용 증진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식을 가졌다. 왼쪽부터 김태양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서울남부지사 지사장, 이승우 큐딜리온 대표, 이태곤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 소장.
[이데일리 최은영 기자]중고거래 플랫폼 ‘중고나라’ 운영사인 ㈜큐딜리온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서울남부지사, 사단법인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와 장애인 고용 증진을 위한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큐딜리온은 장애인 고용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은 장애인력 모집 및 직업훈련을 담당한다. 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는 취업 장애인의 적응 지도를 맡는다.

큐딜리온은 장애인의 안정적인 사회활동과 자립을 돕기 위해 이들을 모두 정직원으로 채용하기로 했다. 장애인 고용 인력은 건전한 중고거래 문화 정착을 위한 ‘안전안심 중고나라 지킴이’ 업무를 맡게 된다.

안전안심 중고나라 지킴이는 중고나라 네이버 카페 및 모바일 앱에서 온라인 불법거래 단속과 유해자료 삭제 등을 전문으로 하는 직무다. 큐딜리온은 사기거래 전과를 조회할 수 있는 ‘경찰청 사이버캅’ 기능을 중고나라에 연계시켜 중고제품을 안심하고 사고 팔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한 데 이어 더욱 신뢰할 수 있는 중고거래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해 안전안심 중고나라 지킴이도 별도 운영하고 있다.

이승우 큐딜리온 대표는 “투명하고 믿을 수 있는 중고거래 환경을 조성하는 일에 장애인과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 국내 최대 중고거래 플랫폼 사업자로서 기업과 사회 모두 만족할 수 있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큐딜리온은 지난 15일 ‘중고나라’ 공식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출시했다. 하루 평균 약 500만 명이 방문하고 10만 개 이상의 중고제품이 등록되는 중고나라 네이버 카페를 12년 동안 운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탄생한 중고나라 애플리케이션은 실시간 가격 협상과 사기거래 방지 기능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