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기업 > 기업일반

박삼구 회장, 금호타이어 정상화 배수의 진…“실패시 경영권·우선매수권 포기”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과 본사건물. 금호아시아나 제공
[이데일리 노재웅 기자]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금호타이어 정상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드러내며 배수의 진을 쳤다. 금호타이어 자구안 내용을 이행하지 못하면 경영권과 우선매수권까지 포기할 뜻을 밝혔다.

14일 금호아시아나그룹은 “연말까지 유상증자를 추진하고 내년 3월 말까지 중국 법인 지분 매각 및 합작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며 “만약 실패 시 금호타이어 경영권 및 우선매수권까지 포기하겠다”고 지난 12일 산업은행에 제출한 금호타이어 자구안 내용을 공개했다.

이 내용에 따르면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금호타이어 유동성 문제를 해결하고 자본 보충을 위해 2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한다.

유상증자의 경우, 채권단 일각에서 우려하는 그룹의 재무 유동성 악화 가능성을 배제하기 위해 (계열사가 아닌)사모펀드(PEF)를 통한 유상증자 참여방식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 중국법인의 지분 매각을 위해 현재 복수의 투자자와 협의하고 있으며, 채권단에서 동의해주면 내년 3월 말까지 지분 매각을 통한 합작을 성사할 수 있다고 금호 측은 자신했다.

앞서 박 회장 측은 지난 12일 산업은행 등 채권단에 금호타이어의 경영 정상화 방안을 담은 자구안을 제출했다. 이 자구안에는 2000억원 유상증자와 중국 공장 3곳 매각, 생산직을 제외한 일반직(임원) 인력 조정, 대우건설 보유 지분(4.4%) 매각을 통한 자금 조달 등이 담겼다.

채권단은 박 회장이 제출한 자구안이 지난 7월 제시했던 자구안과 크게 달라진 게 없는 데다, 중국 공장 매각안도 실현 가능성이 떨어진다고 보고 보완을 요구한 상태다.

채권단이 이번 자구안을 승인하지 않을 경우, 박 회장의 금호타이어 경영권은 박탈되고 신규 자금 지원도 끊길 전망이다. 금호타이어는 지난 7월 말 보유현금이 바닥나 채권단이 제공한 당좌대월을 이용해 임시 대응하고 있다.

채권단은 박 회장 측이 보완한 자료를 검토한 뒤 자구안을 최종 승인할지를 주주협의회를 통해 논의할 계획이다. 주주협의회는 다음 주 초 열릴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