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국방/외교

국민 96% '日정부, 과거사 반성하지 않아'

▲자료 한국갤럽 제공
[이데일리 김진우 기자] 우리 국민의 거의 대부분은 일본 정부가 과거사를 반성하지 않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 10명 중 7명 이상은 일본의 과거사 인식 개선 없이 한일 정상회담은 없다는 박근혜 대통령의 생각을 지지했다. 하지만 현 상황에서라도 정부가 좀 더 한일 정상회담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국민도 과반이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한국갤럽이 지난 10일부터 13일까지 나흘간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21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현재 일본 정부가 전쟁 중 침략 행위 등 과거사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에 96%가 ‘반성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반성하고 있다’는 2%에 불과했다. 응답자의 94%는 현재 한일관계가 ‘좋지 않다’고 답했으며, 3%만이 ‘좋다’고 답했다.

우리 국민은 현 상황보다 한일 관계가 개선돼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응답자의 75%가 한일 관계가 ‘더 좋아져야 한다’가 답했으며, 9%는 ‘현재대로가 좋다’, 12%는 ‘더 나빠져도 된다’고 답했다. 한일 정상회담과 관련해서는 응답자의 74%가 ‘과거사 인식 개선 없이 한일 정상회담은 의미 없다’는 내용에 공감한다고 답했으며, 16%는 비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정부가 좀 더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주문이 더 많았다. ‘현 상태에서라도 한일 현안을 풀기 위해 한일 정상회담이 필요하다’는 주장에 52%가 ‘공감한다’고 답했고 , ‘공감하지 않는다’는 의견도 40%로 적잖이 맞섰다.

독도 영유권 문제에 대해 국민의 98%는 ‘명백한 우리 땅’으로 인식하고 있었으며, 1%는 ‘영유권이 명확치 않은 분쟁 지역’이라고 했다.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86%가 ‘해서는 안 될 일’이라 지적했고, 7%는 ‘이해할 수 있는 일’로 판단했다.

일본이 추진하고 있는 군사력 증강이 북핵 문제에 대응하는 우리나라 안보에 도움이 되는지 물은 결과 ‘도움이 된다’는 응답은 8%에 불과했고, 79%는 오히려 ‘위협이 된다’고 봤다.

이번 여론조사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8%포인트, 응답률은 14%(총 통화 8466명 중 1211명 응답 완료)다.

▶ 관련기사 ◀
☞ [포토] 위안부 할머니께 대신 사죄합니다
☞ 日 정치인, 또 망언 되풀이.."한국 위안부 피해자 거짓말"
☞ 정부 "日, 위안부 문제 국제사회 목소리 귀 기울여야"
☞ 외교장관, 유엔 연설서 '위안부 문제' 정면제기 배경은
☞ [이데일리 줌인]윤병세, 국제무대서 日 '몰지각 행보' 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