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김성태 “바른정당은 면피용 정당..편하게 정치할 수 없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e뉴스 최성근 기자] 한국당으로 복당한 김성태 의원이 바른정당을 떠난 이유를 털어놨다.

김성태 의원은 18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바른정당이 최순실 폭탄을 피하는 면피용 정당은 됐지만 진정한 보수의 가치를 담는 데는 실패했다고 본다”며 “제 행동을 포장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백로처럼 독야청청하게 살아갈 수도 있었다. 어찌보면 바른정당에서 편하게 정치할 수도 있었다”며 “다 망해가는 자유한국당에 들어가려하는 것은 기울어진 운동장을 복원하려고 하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김 의원은 또 “보수정당은 지금의 3선 의원인 저를 만들어준 곳” 이라며 “아무리 못난 부모일지라도 내팽개치고 제 출세길 찾아갈 의도는 아니었다”고도 말했다.

한편 김 의원은 진행자 김어준씨가 ‘새타령’을 선곡하자 “정말 잔인하다. 20일 동안 힘든 시간을 보냈는데 철새 타령인가”라고 했다. 이어 “딸도 제대로 쳐다보지 못하는 못난 아비가 됐다”며 “박근혜가 보수를 버렸지만, 이제 보수는 버림받고 탄압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