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정치

트럼프, 美국토안보부 장관에 비서실장 최측근 닐슨 지명



[이데일리 차예지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공석인 국토안보부 장관에 직전 장관인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의 최측근 커스텐 닐슨(45·사진) 백악관 부비서실장을 지명할 예정이라고 백악관이 11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백악관은 닐슨 장관 내정자가 “국토안보 정책과 전략, 사이버보안, 중요 사회기반시설, 위기 상황 관리 등에 광범위한 전문 경험이 있다”고 소개했다.

상원 인준을 통과하면 닐슨 내정자는 미국의 국경 보안과 항공 안전 관리, 이민자 및 난민 정책, 재난 대응 등을 책임지는 부처를 책임진다. 그는 국토안보부에서 오래 근무한 정통 관료로, 사이버보안 전문가이자 변호사다.

앞서 조지 W. 부시 행정부 시절 교통안정청(TSA)에서 특별 보좌관을 지냈으며 켈리 비서실장의 국토안보부 장관 시절 비서실장을 맡아 트럼프 대통령의 이민 규제 정책을 수립할 때 중요 역할을 담당했다.

특히 지난 7월 말 켈리가 백악관으로 자리를 옮기자 같이 이동해 켈리 비서실장의 최측근으로 분류된다.

이처럼 국토안보부 장관이 오랜 기간 공석으로 있었던 데는 이민 정책에 있어 충분히 보수적인 인물을 찾기가 어려웠기 때문이라고 또 다른 의회 관계자는 전했다.

켈리 비서실장이 백악관으로 자리를 옮긴 이후 일레인 듀크 국토안보부 차관이 장관직을 대행했으나 최근 허리케인 마리아로 피해를 입은 미국령 푸에르토리코의 피해복구 상황을 놓고 푸에르토리코 수도 산후안 시장과 설전을 벌여 논란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