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이언주 '독일 메르켈처럼 국민의당 구원할 것..내가 통합 적임자'

국민의당 대표 출마 관련 포부
"당내인사 고루 친밀..내가 적임"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최성근 기자] 국민의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이언주 의원은 13일 “독일 메르켈 총리가 기민당을 구원한 것처럼 저도 국민의당을 구원하겠다”고 출마의 변을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안철수 전 대표라는 당의 자산, 훌륭한 당 선배 동료들과 함께 손잡고 수평적으로 소통하면서 당을 일으켜 세우겠다”며 이처럼 말했다.

이 의원은 당 대표로서 자신의 장점을 묻는 질문에 “제가 (호남) 중진의원들과 비교적 잘 소통해왔고, ‘안철수계냐 비안철수계냐’ 이런 것들을 가리지 않고 19대 국회에서부터 두 세력에 공통적으로 친밀감을 갖고 있다”며 “함께 통합해 새판짜기를 할 수 있는 적임자”라고 답했다.

이어 “당의 현실이 직면한 문제는 이 두 세력의 벽이 굉장히 높은 것”이라며 “제가 적어도 양쪽을 조화롭게 소통시킬 수 있다. 그것을 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사람 중 한 명”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보수·진보를 뛰어넘는 가치인 제3의길을 국민의당이 대한민국 정치사에서 꼭 실현해야 한다”며 “그것을 위해 당원동지들의 힘이 필요하다. 제가 그 접착제가 되겠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의 내년 지방선거 출마 목소리에 대해 이 의원은 “당에 헌신한다는 측면에서는 출마할 수 있고, 출마하는 것이 바람직할 수도 있다”면서도 “(하지만) 최소한 출마했을 때 당선이 가능할 정도로 당이 올라가야 한다. 그것 없이 무조건 희생하라는 것은 어느 누구에게도 가혹한 일”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