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안철수, 민주당 연정 제안에 '장난질 당장 멈추라'

국민의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
"떠보기로 국민의당 흔들 수 있다 착각 말라"
박지원 페이스북 통해 "3당제 총선민의 존중해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3일 오전 국회 본청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국민의당 ‘오늘의 국감의원’ 선정과 관련 스크린을 바라보며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3일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당에 비공식적으로 연정 등 연대를 제안한 데 대해 “장난질을 당장 멈추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정부여당 하는 일은 이것저것 되는 일 없이 혼란스러운데 단 하나 일관성있는게 있다면 협치나 연정으로 말장난하는것이다. 한마디만 하겠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의사도 영향도 없이 떠보기로 국민의당을 흔들 수 있다고 착각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는 “우리 당에서도 경계할 대목이 있다”며 “내부적으로 논의된 얘기를 외부에 말할 때는 있는 그대로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치는 말이라고 하지만 있는 사실대로 해야 한다”며 “지지층을 불안하게 하고 상대의 오해를 부르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지원 전 대표 역시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10일 밤 안철수 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의 요청으로 중진의원 회동을 했다. 이 자리에서 민주당으로 부터 연정과 정책연합에 대한 비공식 제안을 받았다는 보고가 있었으며 현재 논의의 가치도 없다며 보안을 유지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2기 내각 연정과 정책연합은 흡수통합으로 비칠 확률이 높다. 특히 지방선거를 앞두고 혼선이 극심할 것이며 또한 국감 초점도 흐리게 한다”면서 “바른정당의 분열이 목전인바 총선민의대로 3당제로 국민의 뜻을 존중해야 한다. 3당제가 총선민의였기에 굳건히 단결 리딩 파티 선도정당으로 혁신의 길을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전날 라디오 방송에서 국민의당-민주당 통합에 대해 “저로서는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느껴진다”고 발언한 것에 비해서는 한 발 물러난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