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무기계약직 2400여명 정규직으로 전환

서울교통공사 등 11개 투자·출연기관 무기계약직 대상예산·시기·직제개편 등 투자·출연기관과 논의
기간제 1000여명도 내년 정규직화
[이데일리 박철근 기자] 서울시가 투자·출연기관의 무기계약직 직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

서울시는 5일 “서울교통공사와 서울시설공단, 서울의료원 등 11개 투자·출연기관에 종사하는 무기계약직 2400여명을 연내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시의 방침만으로 무기계약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수는 없기 때문에 대상 기관과 함께 예산, 정규직 전환 인원, 시기 등을 두고 논의를 거쳐 최종방안을 확정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 구의역 승강장안전문 사고 이후 승강장 안전문 보수원들의 정규직화를 추진하면서 그 범위를 전체 투자출연기관으로 넓히게 됐다”며 “지난해부터 무기계약직 처우 개선을 고민하다 해당 제도를 없애기로 방향을 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무기계약직은 정규직처럼 회사는 계속 다닐 수 있지만 근로조건은 비정규직에 가까워 ‘중규직’이라는 신조어가 나왔다. 고용보장만 정규직과 같고 연봉이나 승진 등에서 실제 정규직과 차이가 있어 해당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시는 이와 함께 내년 상반기까지 1000여명에 이르는 투자·출연기관 기간제 근로자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2011년 박원순 시장 당선 이후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핵심 시정 목표로 추진했다. 2012년 3월 ‘서울시 공공부문 비정규직 고용개선 대책’을 발표한 이래 5년간 청소·조경·녹지·시설·경비 부문 등의 비정규직 근로자 8000여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