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정치

일본인 42% '헌법9조에 자위대 명기 반대'..찬성은 35%

찬성은 35%...30대 이하·남성층서 높아
일본 자민당 당대표인 아베 신조 총리(가운데)와 ‘희망의 당’의 고이케 유리코 대표(오른쪽 두번째) 등이 지난 8일 도쿄에서 열린 중의원 선거 토론회에 참석해 손을 맞잡고 있다.(사진=AP/뉴시스)


[이데일리 김일중 기자]10 ·22 총선거를 앞두고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일본인 10명 중 4명은 헌법 9조에 자위대의 존재를 명기하려는 아베 총리의 생각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요미우리 신문은 전국 유권자를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한 결과 헌법에 자위대를 명기는 것에 찬성한 사람은 35%, 반대는 42%로 나타났다고 12일 보도했다.

연령별로는 18~29세와 30대에서는 찬성이 반대를 웃돌았지만 40대 이상에서는 반대가 다수를 차지했다. 남성은 찬성 44% 반대 42%로 팽팽한 반면, 여성은 반대가 42%로 찬성 28%에 비해 압도적으로 많았다.

아베 내각에 대한 지지율은 37%로 2014년 중의원 선거 때의 42%보다 5%포인트 떨어졌으며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8%로 2014년 39%에 비해 9%포인트나 상승했다.

정당별 지지도는 자민당 36%, 희망의 당 10%, 입헌민주당 8%, 공명당 5%, 공산당 4%, 일본유신회 2% 등의 순으로 나타났으며 무당파층은 21%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