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증권뉴스 > 주식

솔고바이오, 양계농장 전용 수소수생성기…'살충제계란 도움 기대'

임상서 품질개선·폐사율 감소 등 항산화 효과 입증
수소수 항산화 대체제 역할… 가축 면역력 관리 효과
[이데일리 박형수 기자] 메디컬 헬스케어 개발업체 솔고바이오(043100)가 양계 농장 전용 수소수생성기를 출시해 본격적인 마케팅에 돌입한다.

솔고바이오는 지난해 10월부터 제주 산란계 농장과 전북 김재 육계 농장에서 수소수 음용 임상실험을 진행해 항산화 효과를 확인하고 양계농장 전용 수소수생성기를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솔고바이오는 육계·산란계의 수소수 음용 임상시험으로 항산화 효과를 확인했다. 회사 관계자는 “수소수를 마신 산란계는 일반물을 마신 닭보다 산란기간, 산란율이 증가했다”며 “달걀 영양성분 개선과 비린맛이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육계는 일반물을 음용한 닭보다 수소수 음용 닭이 체중은 최고 7% 이상 증가했다”며 “출하시기는 3일 단축해 생산성이 좋아졌다”고 덧붙였다.

폐사율과 사료섭취는 각각 5%, 5.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솔고바이오는 수소수가 항산화 대체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했다. 회사 관계자는 “인간과 달리 동물은 체내 항산화 효소가 거의 분비되지 않아 면역력에 취약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소수 음용으로 품질이 개선되고 폐사율을 낮추는 등 수소수가 항산화 대체재로 가축의 면역력 관리에 효과적이라는 의미 있는 결과를 얻은 것”이라고 말했다.

솔고바이오는 특허받은 친환경 물분해 생성 방식을 적용하고 간단하게 설치 가능한 제품을 개발했다. 관계자는 “양계농장 전용 수소수생성기는 설비 투자 없이 저렴하게 기존 물탱크, 음용수 공급라인에 장치를 간단하게 연결하는 효율적인 시스템”이라고 소개했다.

김서곤 솔고바이오 회장은 “최근 살충제 달걀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양계업뿐만 아니라 안전한 가축사육을 원하는 축산업에 친환경 기술이 도움을 줄 것”이라며 “수소수 생성기의 적용 분야가 증가해 매출과 실적 개선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