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부동산시황

국토부 여성 간부직 비율 6% 불과… ‘콘크리트 천장’ 여전해

[2017 국감]윤관석 국회의원실, 국토부 및 산하기관 분석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국토교통부와 산하 공공기관에서 과장급 이상 여성 고위직 비율이 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정부가 ‘여성 장관 30%’ 공약을 통해 여성 인재 등용 방침을 내세웠지만, 여전히 유리천장 현상이 심각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따르면 국토부 과장급 이상 간부직 90명 중 여성은 5명으로 5.9%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국토부 산하 공공기관의 임원직의 경우는 더 심각했다. 186명 중 여성임원은 9명(4.8%)에 불과했다. 기관별로는 한국철도공사, 한국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한국수자원 공사 등 22개 기관 중 15개 기관은 여성 임원이 단 한명도 없었다. 나머지 7개 기관도 여성 임원은 1~2명에 그쳤다.

국토교통부 및 산하공공기관의 여성 고위직 비율은 10명 중 0.5명(5%)으로 공공기관임에도 불구하고 민간기업 여성 고위관리직 비율(21.16%) 보다도 훨씬 심각한 수준으로 드러났다.

윤관석 의원은 “사상 첫 여성 국토부 장관이 임명되며 ‘유리천장이 깨졌다’고 평가 받았지만 유리천장은 여전히 두터운 것으로 확인됐다”며 “문재인 정부의 ‘실질적 성평등 사회 실현’ 기조에 발맞추기 위해서는 공공부문이 적극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