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승무원 때린 '라면 상무', 해고 무효 소송 패소 확정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라면이 설익었다며 항공기 승무원을 폭행했던 이른바 ‘라면 상무’가 회사로 돌아갈 수 없게 됐다.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현 대법관)는 라면이 제대로 익지 않았다며 항공기 승무원을 때려 ‘갑질’ 논란을 일으킨 포스코에너지 전 상무 A(67)씨의 해고 무효소송에서 A씨 최종 패소 판결을 내렸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A씨는 2013년 4월 미국 로스앤젤레스행 대한항공에 탑승해 라면 서비스를 문제 삼아 승무원에게 항의하고 폭행해 논란을 일으켰다.

항공기 기장은 미국 LA 공항에 도착해 기내 승무원 폭행사건을 신고했고, A씨는 미국 사법당국으로부터 입국을 거부당해 귀국했다.

A씨는 이 사건 이후 회사에 사직서를 냈다. 그러나 2년 뒤인 2015년 “회사로부터 사직서 제출을 강요당했다”고 해고무효 소송을 냈다.

A씨는 회사에 1억원의 임금과 대한항공에도 위자료를 함께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