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성매매 집결지 `장미마을 ` 철거 시작…'청년창업 공간으로 변신'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성매매 우려지역으로 알려진 충남 아산시 온천동 일대 ‘장미마을’의 술집과 모텔 등에 대한 철거가 시작됐다.

지난 12일 아산시는 장미마을의 기능전환을 위해 세븐모텔 철거에 들어갔다. 시는 지난해 장미마을 기능전환을 위해 세븐모텔을 매입한 바 있다.

세븐모텔은 지난 8월 장미마을 도시계획도로 확·포장 공사 구간 내에 보상을 마친 유흥주점 1곳에 이어 두 번째로 철거되는 시설물이다.

시는 모텔의 내·외부를 철거한 뒤 올해 말까지 사회적 경제ㆍ청년창업 공간으로 만드는 등 장미마을 내 주점 등의 자진 폐업을 유도하기 위한 각종 시책사업을 펼칠 예정이다.

장미마을은 한때 성매매업소가 80여 곳, 종사자 수가 200여 명에 달할 만큼 충남 최대 규모 성매매 집결지로 꼽혔다. 하지만 아산시와 경찰의 합동 단속으로 현재 업소는 19개, 종사자는 70여 명으로 줄었다.

시는 사회적 기업 등을 지원하는 공동체 지원센터를 이곳에 이주시켜 사회적 기업의 이전을 꾀할 방침이다. 또 성매매업소 폐업 유도와 함께 ‘아산시 성매매 피해자 등의 자활지원 조례’에 따라 2021년까지 성매매 여성 자활과 생계비, 주거비, 직업훈련비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복기왕 아산시장은 “세븐모텔 리모델링을 통해 사회적 경제·청년창업 공간으로 조성하고 청년창업과 문화예술을 활성화함으로써 아산시의 도시브랜드 제고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