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정치

트럼프 "김정은, 우리가 맺은 계약 지킬 것 확신"

사진=트위터
[이데일리 김경민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9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우리가 맺은 계약과 더 중요한 우리의 악수를 존중해줄 것이라는 확신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의 비핵화에 합의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반면 중국이 중국 무역에 대한 미국의 태도 때문에 부정적인 압박을 가하고 있는지도 모르겠다”며 “아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러한 발언을 내놓은 것은 최근 북한과의 협상에서 별다른 성과가 없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지난 6∼7일(한국시간) 평양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북미 고위급 회담을 가졌다.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진행된 이번 후속협상은 북미가 비핵화 로드맵 등과 관련, 구체적 성과물을 내놓지 못하면서 ‘빈손 회담’이었다는 따가운 평가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