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건설업계동향

원전 중단에 '매몰비용 어쩌나'..원전 시공사 불만 거세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정부가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사를 중단하기로 결정하자 건설사들은 곤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다. 이미 예고된 상황이기는 하지만 막상 공사 중단이 눈앞에 닥치자 불만의 목소리도 터져나오고 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사업체인 삼성물산과 두산중공업, 한화건설 등이다. 공사 수주 낙찰가만 1조1775억원이다. 컨소시엄 지분율은 삼성물산 51%(약 6000억원)·두산중공업 39%(약 4600억원)·한화건설 10%(약 1200억원) 등이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이날 “한국수력원자력에서 공문을 접수한 뒤 그 내용을 검토할 것”이라며 “발주처와 협의해 향후 후속 절차를 진행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자재 제작과 용역 업무 중지 시점을 한수원의 지침에 따라 처리하겠다는 것이다.

현재 신고리 원전 공정률은 약 30%, 투입된 공사비용만도 1조 6000억원으로 추산된다. 건설 계약이 취소되면 정부에서 적절한 보상을 해줄 것으로 보이나 신고리 5·6호기 건설이 정상적으로 추진됐을 때 발생하는 매출과 이익을 감안하면 손해가 크다. 게다가 피해를 어떻게 산정할 것인지부터 갈등이 발생할 소지도 있다.

삼성물산과 두산중공업 등은 최근 한수원에 공문을 발송했다. 원전 공사 중단의 법적인 근거와 공사 중단에 따른 피해 보전 방법을 알려달라는 내용이었다. 정부 방침 외에는 공사를 중단할 합리적인 사유를 찾지 못했기 때문이다. 법조계에서는 신고리 원전 공사 중단으로 손해배상 등 관련 소송들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원전 시공업체들로서는 일방적인 공사 중단 결정에 불만이 있지만 대놓고 정부 정책에 반기를 들 수도 없는 입장이기 때문에 공식 반응은 삼가는 모습이다. 하지만 겉으로는 말을 아끼고 있지만 내부적으로는 한수원의 일방적인 공사 중단 결정에 대한 불만이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물산 등 원전 공사 업체뿐만 아니라 다른 건설사들도 남의 일 같지 않다는 반응이다. 신고리 5·6호기 뿐만 아니라 신한울3·4호기, 천지1·2호기도 건설이 불확실하기 때문이다. 이들 4기는 착공도 시작하지 않아 사업 무산 가능성이 신고리 5·6호기보다 크다는 게 업계의 관측이다.

원자력발전 뿐만 아니라 공정률 10% 미만 석탄발전소 등도 건설이 원점 재검토될 가능성도 커졌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난달 말 만료된 강원도 삼척 포스파워 석탄화력발전소의 공사계획 인가 기간을 연장했으나 환경단체의 반발이 거센 상태다. SK건설이 수주한 고성하이 1·2호기, 당진에코파워 1·2호기 등도 공정률이 10% 미만이 안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