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증권뉴스 > 주식

코라오, 신용보증투자기구(CGIF) 보증 500억 채권 발행

[이데일리 박형수 기자] 코라오홀딩스(900140)가 5000만 달러(약 500억원) 규모의 채권을 발행한다.

코라오홀딩스는 아시아개발은행의 신탁기금인 신용보증투자기구(CGIF·Credit Guarantee and Investment Facility) )가 보증하는 채권을 싱가포르에서 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주관사로 소시에테제네랄을 선정했다.

CGIF는 아세안(ASEAN) 총 13개국과 한국, 일본, 중국 등의 국가에서 발행하는 회사채에 대해 보증을 서 주는 기구다. 각국 정부와 산하 금융기관 그리고 아시아개발은행(ADB)이 출자해 아시아 지역의 채권시장 확대와 활성화를 위해 2010년 11월 설립했다. 한국은 수출입은행에서 초기 자본금 7억달러 가운데 1억달러를 출자해 설립 단계부터 참여했다.

관계자는 “CGIF의 보증을 받으면 CGIF의 우량한 신용등급과 동일한 S&P AA등급의 채권을 발행할 수 있다”라며 “코라오의 싱가포르달러 채권 발행은 CGIF의 첫 사례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낮은 금리로 자금을 조달하고, 장기적인 성격의 자금을 유치할 수 있다는 점에서 코라오홀딩스 발전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코라오홀딩스는 싱가포르 시장에서 해외 증권예탁증권(DR)을 발행하며 해외 투자자 기반을 확보했다. 코라오홀딩스는 해외투자가 기반을 공고히 하고, 다양한 방식으로 더욱 낮은 금리의 자금을 조달할 수 있을 것으로 관측했다.

2% 조달금리의 자금을 조달해 기존 높은 금리로 국내에서 조달했던 사모사채를 상환하면 이자비용이 감소한다. CGIF의 3년 보증기간 동안 절감하는 이자비용이 약 5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다.

소시에테제네랄 관계자는 “코라오홀딩스는 라오스를 기반으로 미얀마, 캄보디아 등의 신흥 시장에서 영역을 넓혀나가고 있다”라며 “라오스 최대 민간기업으로 안정성까지 갖췄기 때문에 CGIF의 보증을 받을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코라오홀딩스는 지난해 9월부터 1톤트럭을 시작으로 자체 생산하고 있다. 대한(DAEHAN) 라인업을 최근 2.2톤 트럭까지 확장했다. 픽업트럭 출시도 앞두고 있다. 라오스의 픽업트럭 시장은 전체 자동차 시장의 53%(누적 대수 기준)를 차지할 정도로 큰 시장이다. 코라오홀딩스가 픽업트럭을 출시하면 신규 시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관계자는 “기존의 신차와 중고차 대비 이익률이 높은 자체 생산 차량 판매까지 증가하고 있다”라며 “하반기로 갈수록 매출과 이익은 점진적으로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