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지자체

사드로 발길 끊긴 유커…서산시 中관광객 유치에 총력

서산시, 중국 인바운드여행사 관계자 초청·팸투어 실시
한·중 국제여객선 취항 앞두고 지역 관광자원 홍보 차원
서산시가 기획한 팸투어에 참가한 중국 인바운드 여행사 관계자들이 해미읍성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서산시 제공
[서산=이데일리 박진환 기자] 사드여파로 중국 관광객들(유커)의 발길이 끊긴 상황에서 충남 서산시가 유커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서산시는 20~22일 2박3일의 일정으로 중국 인바운드 여행사 관계 10여명을 초청, 팸투어를 실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팸투어는 서산 대산항과 중국 룽옌강(龍眼港, 용안항)을 오갈 국제여객선의 취항을 앞두고, 중국 인바운드 여행사 관계자들의 서산의 관광자원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기획됐다.

중국에서 온 참석자들은 백제시대 대표적인 문화유적인 마애여래삼존상을 시작으로 개심사, 해미읍성을 둘러보는 등 서산의 역사와 문화를 느끼고, 서산인삼농협에서 서산 6년근 인삼의 뛰어난 효능과 우수성에 대해 청취했다.

또한 피자, 호박요리, 염색 등의 체험을 할 수 있는 회포정보화마을, 썰물 때 바닷길이 열리는 웅도, 서산 대산항 국제여객터미널을 방문했으며, 삼길포 유람선 투어도 했다.

이어 서산동부전통시장에서 중국 관광객의 성향에 맞는 서산 관광의 발전방향에 대해 상호 의견을 교환했다.

이번 팸투어에서 수집된 자료는 앞으로 중국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한 기본 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서산시 관계자는 “팸투어 참여자들이 중국 인바운드 여행사 관계자인 만큼 중국인을 대상으로 판매되는 관광 상품에 서산도 포함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앞으로도 중국 관광객 유치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