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홍준표, 친박 `바퀴벌레`에 비유..'차라리 이정현 본 받으라'

[이데일리 e뉴스 박지혜 기자]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였던 홍준표 전 경상남도지사는 친박(친박근혜)계를 ‘바퀴벌레’에 비유했다.

미국에서 지내고 있는 홍 전 지사는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박근혜 팔아 국회의원 하다가 박근혜 탄핵 때는 바퀴벌레처럼 숨어있었고, 박근혜 감옥 간 뒤 슬금슬금 기어 나와 당권이나 차지해보려고 설치기 시작하는 자들. 참 가증스럽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홍 전 지사는 “차라리 충직스러운 이정현 의원을 본 받으라”라며, “다음 선거 때 국민들이 반드시 그들을 심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더 이상 이런 사람, 정치권에서 행세하게 해서는 안된다”라고 덧붙였다.

이정현 전 새누리당 의원은 박 전 대통령 탄핵에 책임을 지고 탈당해 무소속으로 남아있다.

앞서 홍 전 지사는 “당이 비정상적인 비대위 체제로 파행 운영된 지 6개월이나 됐다”며 “이제 당이 정상화돼야 하는데 구(舊) 보수주의 잔재들이 모여 자기들 세력 연장을 위해 집단지도체제로 회귀하는 당헌 개정을 모의하고 있다고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기들 주문대로 허수아비 당 대표를 하나 앉혀 놓고 계속 친박 계파정치를 하겠다는 것으로, 이젠 당에 없어진 친박 계파정치를 극히 일부 친박 핵심들이 복원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였던 홍준표 전 경상남도지사 (사진=연합뉴스)
그는 “대선 같은 큰 행사를 치렀으면 당을 새롭게 하기 위해 결과에 따라 당 지도부 사퇴 이야기가 당연히 나와야 한다”며 “타(他)당은 모두 그 절차를 밟고 있는데 유독 한국당만 어렵게 당을 복원한 사무총장에게만 책임을 뒤집어씌우고 아무런 정치적 의미 없는 사람들끼리 모여 소위 지도부 회의를 하고 있다”고 당 지도부에 화살을 돌렸다.

홍 전 지사는 이어 “인사청문회가 끝나면 당을 새롭게 해야 한다”며 “그렇게 하지 않고, 그것도 권력이라고 집착한다면 정치적으로 퇴출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한국당은 늘 이러한 치열한 문제의식 없이 눈감고 넘어가는 바람에 망한 것”이라면서 “당을 혁신하고 재건하려면 구성원들의 절실함과 치열함이 있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또 “이제는 제1야당이다. 야당답게 전열을 재정비해야 한다”며 “의원들과 당협위원장들의 분발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