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부동산정책

재료·노무비 상승에 분양가상한제 기본형건축비 2.14% 올라

국토부, 15일부터 기본형건축비 개정·고시
분양가상한제 적용주택의 분양가 산정 활용
기본형 건축비 증감률 추이(자료: 국토교통부)
[이데일리 성문재 기자]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는 주택의 분양가격 산정에 활용되는 기본형 건축비가 15일부터 2.14% 오른다. 이에 따라 분양가 상한액은 전체 분양가 중에서 건축비가 차지하는 비중에 따라 약 0.86~1.28%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3월 고시 이후 노무비, 건설자재 등 가격변동을 고려해 기본형건축비를 개정·고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전용면적 85㎡, 공급면적 112㎡, 가구당 지하층 바닥면적 39.5㎡의 주택을 짓는다고 가정하면 공급면적(3.3㎡)당 건축비는 기존 597만9000원에서 610만7000원으로 12만8000원 상승한다.

이번 상승요인은 철근, 합판마루, 동관 등 주요 원자재 가격과 투입가중치가 높은 노무비가 올랐기 때문이다.

개정된 고시는 오는 15일 이후 입주자 모집 승인을 신청하는 분부터 적용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분양가격은 분양 가능성, 주변 시세 등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결정되므로 실제 인상되는 분양가는 이번 기본형건축비의 인상분보다 낮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는 재료비, 노무비 등 공사비 증감요인을 반영한 기본형건축비를 ‘공동주택 분양가격의 산정 등에 관한 규칙’에 따라 6개월마다 조정하고 있다.

기본형건축비 상승요인(자료: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