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증권뉴스 > 주식

이에스브이, 블랙박스 판매점 전국 200여곳으로 확대

OEM 공급계약 체결 이어 판로 확대로 실적 기대
올해 초 최대 화각 넓힌 블랙박스 신모델 E1+ 출시
자체 서비스팀을 운영하며 2년 무상 A/S 지원
[이데일리 박형수 기자] 이에스브이(223310)가 블랙박스 전국 판매점을 대폭 늘렸다고 13일 밝혔다.

앞서 이에스브이는 지난해 10월 자사 브랜드 블랙박스를 선보였다. 총판 12곳을 중심으로 전국 판 매점 200여곳까지 전문판매점을 확대했다. 이에스브이는 연초 대규모 주문자생산방식(OEM) 공급 계약과 함께 자사 브랜드 제품 판로를 확대했다. 올 상반기 판매 실적 개선 기대가 커지는 이유다.

이에스브이는 최근 블랙박스의 핵심 요소인 ‘최대 화각’을 넓히며 가성비를 한층 높인 블랙박스 신모델 ‘E1+’를 출시했다. E1+는 지난해 선보인 E1을 개선한 제품으로 최대 화각을 넓히려고 고급렌즈를 개선했다.

이에스브이는 또 지난해 자율주행용 센서를 개발한 데 이어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연결 없이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ADAS) 기능을 구현하는 지능형 블랙박 스 ‘E3’와 ‘E7’을 선보였다.

이에스브이는 고객 신뢰감을 높이기 위해 자체 서비스팀을 운영하고 있다. 2년 무상 사후 서비스(A/S)를 지원하고 있다. 국내 자체 생산설비를 구축하고 최적화된 보드설계로 기존 모델 대비 발열과 응답속도를 개선했다.

이에스브이 관계자는 “블랙박스 자사 브랜드 론칭 이후 제품에 대한 고객 반응이 좋아 판매점을 확대할 수 있었다”며 “블랙박스 시장점유율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