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부동산정책

'화물차 연비왕은 누구' 국토부, 16일 선발대회 개최

경제·안전운전 습관을 화물운송 분야로 확산
"운전습관만 바꿔도 연 500만원 연료비 절감"
화물차 연비왕 선발대회 주요 내용(자료: 국토교통부)
[이데일리 성문재 기자] 국토교통부는 전국 화물자동차 운전자들을 대상으로 ‘화물차 연비왕 선발대회(Eco-drive Championship)’를 오는 16일 오전 9시40분부터 경기도 화성시 소재 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대회는 연료 절감 및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큰 경제·안전운전 습관을 화물 운송 분야 전반에 확산하기 위해 마련됐다. 기업부문 운전자 10명과 개별차주로 신청한 개인부문 운전자 10명을 대상으로 진행되며, 연비 경쟁을 통해 우수한 성적을 거둔 부문별 운전자 각 3명에게 상장과 포상금을 수여한다.

올해는 행사당일 연비만 측정했던 작년과 달리, 참가자의 최근 5개월간 운전실적(20%)과 행사당일 연비(80%, 16.2㎞ 주행)를 합산하는 방식으로 개선해 운전자의 평소 운전 습관까지 평가에 반영된다.

특히 기업부문은 CJ대한통운(000120), 한진(002320), 현대글로비스(086280), 서울우유협동조합, 대신정기화물 등 5개 기업에서 각각 30명씩 선발해 5개월간 예선을 거쳐 경제운전 실적이 우수한 사내 최우수 운전자 2명씩을 본선대회에 출전시켰다.

부대행사로는 현대자동차(005380), 타타대우 등 완성차업체 홍보부스를 운영하고, 화물차량 에너지·온실가스 저감기술(무시동히터·에어컨, 발전제어장치,전자식 팬클러치 등) 전시회도 함께 진행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기업부문 예선전에서 나타난 자료를 분석한 결과 기업부문 본선대회에 참가하는 우수운전자 10명의 평균연비가 예선참가자 150명의 평균연비보다 약 35.3% 높았다”며 “운전습관만 바꿔도 연간 500만원의 연료비를 절감할 수 있다”고 말했다.

기업부문 예선전 참가자 150명과 우수운전자 10명의 연비와 유류사용량, 연간 유류비 비교(자료: 국토교통부)
에코드라이브 실천 요령(자료: 국토교통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