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IT > IT/과학 > IT/인터넷

암호화폐 투자자 절반 가량 '장기투자 목적-세금 부과해도 유지'

빗썸 제공
[이데일리 이재운 기자] 암호화폐 투자자의 절반 가량은 장기 투자를 목적으로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금 부과가 이뤄져도 투자금을 유지하거나 늘리겠다는 답변도 절반 가까이 나왔다.

7일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만 20세 이상 암호화폐 투자자 2507명을 대상으로 ‘암호화폐 투자 동향 조사’를 진행한 결과 암호화폐에 투자하는 이유로 ‘장기적인 자금 운용을 위해서’가 42.8%를 기록했다. 이어 단기적인 수익 실현(27.1%), 투자 경험을 쌓기 위해(13.1%), 결혼·주택마련 등의 목돈마련(10.5%) 순으로 응답했다.

특히 연령대가 높을수록 장기적인 자금 운영을 위한 경우가 많았고 저연령대일수록 단기 수익실현을 목적으로 한다는 응답이 높았다.

투자자 중 39.5%는 정부의 암호화폐 거래에 대한 양도소득세 등 세금 부과시에도 투자를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작년 12월 동일한 질문에 응답한 결과와 비교해 약 11%포인트 상승한 수치로, 점차 암호화폐를 자산으로 인정하며 안정적인 투자수단으로 바라보고 있는 투자자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오히려 투자를 늘릴 것이라는 답변도 4.4%였다. 반대로 투자를 완전히 중단하겠다는 비중은 13.9%였다.

암호화폐 투자자 3명 중 1명(31.9%)은 암호화폐에만 투자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그 다음으로 투자자 중 28.1%는 암호화폐와 함께 주식에도 투자하고 있다고 답했다.

빗썸 관계자는 “주요 선진국을 중심으로 암호화폐가 자산으로 인정받는 추세가 이어지면서 국내 투자자들도 암호화폐 투자에 대한 인식이 점차 성숙해지고 있다”며 “빗썸도 국내 대표 거래소로써 건전하고 안정적인 암호화폐 거래문화가 정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빗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