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부동산정책

노후저층주거지 ‘10분 마을’로…서울형 자율주택정비사업, 동작구 상도동에 ‘첫선’

△상도동 자율주택정비사업 개방향 저층마을 조성 후 조감도[그림=서울시 제공]
[이데일리 정다슬 기자] ‘서울형 자율주택정비사업’ 1호가 내년 11월 동작구 상도동에 첫선을 보인다.

서울시는 13일 상도동 244번지 일대 10필지(1351㎡)를 묶어 5층 이하 저층주택 40가구를 건설한다고 밝혔다. 인근에는 작은도서관과 같은 공동 편의시설도 들어선다.

서울형 자율주택정비사업은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들어가 들어설 수 없는 소규모 주거지 10필지를 하나로 묶어 재개발하고 작은도서관과 같은 생활편의시설을 10분 안에 이용할 수 있는 거리에 함께 조성하는 새로운 도시재생 모델이다. 사업기관은 12개월 이내로 재개발·재건축 사업(평균 8년 6개월), 가로주택정비사업(2~3년)보다 짧다는 것이 장점이다.

개발 후 주택가격이 상승하면서 원주민들이 떠나지 않도록 설계 단계에서부터 건물, 방 크기 등을 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한다. 이번 1호 사업 역시 현재 사업지 내에 살고 있는 총 11가구 토지 등 소유자가 정비사업 이후에 재입주하기로 한 상태이다.

설계·시공·분양 등 사업의 전 과정을 관할하는 프로젝트매니지먼트(PM)는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맡았다. 이번 사업은 토지사업주가 11명에 달해 의견조율이 어렵고 은행 대출이 여의치 않은 소규모 공동사업이지만 SH공사는 원주민이 입주하지 않은 나머지 29가구를 선(先)매입하기로 하면서 초기 사업자금을 지원하게 됐다. SH공사는 매입한 주택을 청년과 신혼부부를 위한 임대주택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현재 주민합의체가 구성돼 설계가 진행되고 있다. 내년 2월 착공에 들어가 11월 완공과 동시에 추가 입주자를 모집한다. 특히 1호 사업지는 입주민뿐만 아니라 마을 주민들이 생활편의시설을 함께 공유하는 ‘개방형 마을’로 조성해 마을 전체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SH공사는 상도동 자율주택정비사업을 위해 인근 화성시와도 협력했다. 화성시가 상도동 사업지와 인접한 화성시 장학관 일부 면적을 제공해 진입도로를 사용하도록 허용하고 서울시는 장학과 학생들과 사생활과 정서를 고려해 주택 설계를 진행키로 했다. 관할 자치구인 동작구는 적극적인 행정 지원으로 이 과정을 뒷받침했다.

SH공사는 내년 2월 방치된 빈집을 효율적으로 정비하고 소규모주택 정비를 활성화하기 위한 ‘빈집 및 소규모주택정비 특례법’이 시행되면 서울형 자율주택정비사업을 다른 지역으로 확대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변창흠 SH공사 사장은 “SH공사는 그동안 뉴타운 재개발·재건축사업의 출구전략으로 저층주거지 도시재생모델을 개발해왔다”며 “상도동에서 처음 시도하는 서울형 자율주택정비사업이 기존 대규모 재개발사업의 대안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상도동 자율주택정비사업 조감도 [그림=서울시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