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 산업/통상

농식품부-농협, 3년간 150억원 규모 R&D투자펀드 첫 조성

농업인·농업경영체, 현장 기술애로 R&D로 해결 목적
올해 농식품부·농협 각각 24억원씩, 총 48억원 조성
3월초 과제기획 공고, 4월 선정평가 및 연구 추진
박수진 농림축산식품부 농업생명정책관(왼쪽)과 신현관 농협경제지주 경제기획본부장이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공동 R&D 펀드 조성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농식품부 제공


[세종=이데일리 이진철 기자] 농식품분야에서 민·관 공동으로 연구개발(R&D) 투자펀드가 조성돼 농업인들을 위한 연구개발 사업이 처음 시도된다.

농림축산식품는 농협과 올해부터 3년간 총 150억원(연 50억원 정도) 규모의 ‘민·관 공동 투자 기술개발 펀드’ 조성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공동 R&D 펀드는 농업인·농업경영체들이 현장에서 겪고 있는 기술적 어려움을 R&D를 통해 해결하려는 목적으로 조성됐다. 올해부터 2020년까지 3년간 총 150억원 규모를 조성할 계획이며, 올해는 농식품부와 농협이 각각 24억원씩, 총 48억원을 조성했다.

농식품부는 “현장의 문제 해결에 연구개발이 필요한 경우 민간부문이 일정비율을 투자하고 정부가 출연금을 매칭(역매칭방식)하는 방식으로 추진함으로써 연구성과를 현장에서 즉시 활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사업 추진방식은 수요조사부터 선정·평가, 과제 관리 등 모든 과정을 현장 중심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수요조사는 농협이 주관해 농업인, 일선 농축협 등을 통해 현장에서 시급히 해결해야 할 50여 과제를 이미 발굴했고, 이 중 전문가 검토를 통해 23개 과제를 최종 선발했다. 아울러 농협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기술개발을 자유롭게 제안할 수 있는 자유응모 과제를 10여 과제 운영할 예정이다.

과제 평가는 농업인·생산자단체, 농산업체 등 현장전문가의 평가위원 참여 비중을 기존 20%에서 50%로 높여, 제안된 의견이 충실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연구과제 진행과정도 과제를 제안한 농축협이 연구팀에 직접 참여해 현장에 즉시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다. 연구개발 성과는 과제를 제안한 농축협 등에 우선 적용해 효과를 검증한 후 향후 기술도입을 필요로 하는 농축협 등으로 확산시켜 나갈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2월까지 제안한 농축협의 의견을 수렴해 과제 기획을 마치고 3월초 공고, 4월초 선정평가를 거쳐 4월 중순부터 연구룰 추진한다. 박수진 농식품부 농업생명정책관은 “올해는 우선 농협과 공동으로 현장에서 필요한 기술개발을 지원하고, 향후 투자 여력이 있는 농산업체·자조금 단체 등 민간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