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글로벌 > 국제일반

보안강화로 까다로워진 미국行..전세계 공항 '대혼란' 예상

[이데일리 e뉴스 문지연 기자] 앞으로 미국행 비행기에 탑승하려면 더욱 까다로운 탑승 수속절차를 밝아야 하고, 이를 위해 공항에 최소한 3~4시간 전에는 도착해야 한다.

미국 교통안전청(TSA)의 요청에 따라 26일부터 미국행 항공기에 타기 전 보안 인터뷰를 두 차례 받아야 한다. 미국행 항공기에 탑승하거나 환승하려는 승객들은 항공권 발권카운터(혹은 환승검색장)와 탑승구 앞에서 두 차례 보안 인터뷰를 받아야 한다.

이번 조처는 TSA가 지난 6월28일 발표한 테러 등에 대비한 긴급 보안강화 규정에 따른 것이다. TSA는 미 국토안보부 산하 기관이다.

TSA가 요청한 보안강화 규정은 총 두 가지로 단기 조치는 항공기 내 위해물품의 반입을 차단하는 것과 요주의 승객(Selectee) 휴대전자기기 전수검사(ETD), 휴대전자기기 검사 후 미국행 승객과 타 국가행 승객의 분리 조치 등이다. 이 조치는 이미 전 세계 공항에서 지난 7월 19일부터 적용되고 있다.

추가로 적용되는 것은 장기 조치로 여행 목적, 체류 기간, 현지 주소 등을 묻는 보안 질의(인터뷰)와 요주의 승객에 대한 추가 인터뷰로 구성된다. 미국행 탑승객에게 ‘무엇 때문에 미국에 가며, 어디서 언제까지 머무를지’를 구체적으로 묻는 것으로 델타 항공이 지난 12일부터 시행했다.

인터뷰 강화 조치가 시행될 경우 탑승 수속 시간은 1~2시간 정도 더 길어질 수 있다. 그 때문에 공항에는 출국시간보다 3~4시간 전에 도착해야만 순조롭게 비행기에 탑승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장기 조치 시행을 앞두고 일부 항공사들은 공항 수속 절차의 혼란을 피하기 위해 미연방항공청으로부터 일정한 유예기간을 받아둔 상태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각각 내년 2월과 4월까지 장기 조치인 보완 인터뷰가 유예된다. 그러나 국내에서 출발하는 델타항공 등 미 국적기와 저비용항공사(LCC)를 이용하는 승객들은 강화된 보안 질의를 통과해야 미국행 또는 미국령 괌·사이판 등지로의 항공편에 탑승할 수 있다.

105개국 280개 공항에서 이 같은 조치가 적용된다면 매일 2000여 편의 항공기에 탑승하는 32만5000명의 승객에게 인터뷰 시간이 추가돼 대혼란이 예상된다.

이 가운데 4개의 대형 항공사는 26일부터 보완 인터뷰를 시범적으로 도입한다.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를 중심으로 운항하는 에미레이트 항공과 독일 루프트한자 항공, 홍콩 캐세이퍼시픽 항공과 이집트 항공은 인터뷰를 실시하기 위해 게이트 앞 추가 검색대를 설치하고 주요 공항에서 미국행 탑승객을 상대로 인터뷰를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