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레저 > 공연.뮤지컬

문화예술계, 탄핵 이후 남겨진 과제…'책임 묻겠다'

서울연극협회 등 시국토론회 잇달아 개최
블랙텐트 의미와 평가·방향모색 자리 마련
첫 과정 척폐 청산·재발방지책 마련 수순
(사진=광장극장 블랙텐트).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앞으로의 연극은 어떻게 될 것인가. 새로운 시대가 될 것인가. 적폐의 반복이 될 것인가.” 문화예술계가 지난 10일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 결정 뒤 탄핵 이후를 모색하는 자리를 갖는다.

예술인들은 각종 시국토론회를 열고 블랙리스트 진상 규명을 위한 연대는 물론 검열과 관련해 국가의 책임을 묻고, 적폐 청산에 나선다. 먼저 서울 광화문 광장극장 블랙텐트 운영위원회는 광장을 떠나 새로운 출발을 위한 운영토론회를 오는 16일 오후 2시부터 5시 30분까지 블랙텐트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운영위는 이번 토론회에서 지난 1월 10일 개관부터 3월 10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파면, 다음날 11일 야외퍼포먼스 ‘우리가 헌법이다_헌법퍼포먼스’까지 블랙텐트에서 올려진 공연에 대한 의미와 평가, 성과를 정리하고 앞으로의 방향과 향후 계획을 모색한다. 이어 18일 오전 10시부터는 블랙텐트 해체 작업에 나선다. 해체에 앞서 운영위원회는 기자회견과 함께 경과보고, 토론회 내용을 종합한 선언문을 낭독하고 블랙텐트의 의미를 이어갈 현판 제작을 한다.

서울연극협회도 ‘2017 연극발전을 위한 시국토론회’를 연이어 열고 블랙리스트 사태로 들어난 국정농단 속 초토화된 연극예술의 정책방향을 제시하고 열극발전의 지표를 마련코자 한다.

지난 6일 첫 토론회에선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해 연극계의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눠 눈길을 끌었다. 오는 4월3일에는 각 정당 대선후보 캠프 관계자를 초청해 2차 토론회를 연다. 이어 5월8일 서울시 관계자가 참석하는 3차 토론회를 예정하고 있다.

더불어 블랙텐트 운영위 측이 최초 발의해 진행하는 ‘연석회의’도 계획 중이다. 현재 페이스북을 통해 함께 할 연극인 및 연극 단체들을 모집하고 있다. 최근 한국연극협회가 블랙리스트 비상대책위원회를 설립해 진상규명을 논의하려하자 꺼내든 카드다.

운영위 측은 “한국연극협회는 블랙리스트가 가혹하게 현장에서 실행될 당시 아무런 대응조차 하지 않았다”며 “대책위로서 자격이 없다. 연극계 이뤄졌던 구체적인 왜곡과 파행을 시정하고 새로운 시대를 모두 함께 만들어갈 연극인 연석회의를 제안한다”고 했다. 날짜는 오는 23일 2시부터, 장소는 추후 공지한다는 방침이다.

무용인 네트워크인 ‘무용인희망연대 오롯’에서도 토론회를 연다. ‘춤, 상생을 꿈꾸다’라는 제목 아래 ‘검열장막과 춤’을 첫 번째 주제로 오는 18일 서울 종로구 동숭동 서울문화재단 대학로 연습실에서 개최한다. 무용인 예술행동 경과 보고와 앞으로 무용계가 나아갈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다.

김윤진 무용가가 사회를 맡고 정영두 두댄서씨어터 예술감독, 변우균 한국민족춤협회 교육홍보위원장, 손준현 한겨레신문 기자가 블랙리스트 이전의 예술, 블랙리스트 이후의 예술관 관련해 발제한다.

임인자 연출가는 “적폐 청산은 남겨진 과제다. 그 과정의 첫 번째는 검열과 블랙리스트의 집행과정에 참여했던 과정에 대한 사과 그리고 동시에 사퇴로 책임을 다해야 한다. 민과 관에서 검열에 참여했던 인사들은 공적 책임을 져야 한다. 두번째는 그것을 통해 연극계 전체에서 어떤 일이 있었는지 진상조사를 하고, 진상을 규명하는 일이다. 세번째는 재발방지책을 마련해나가는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