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글로벌 > 정치 > 정당

이재명 측 “검찰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구속 수사해야”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는 21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피의자로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는 데 대해 “박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 직권남용 등 13개 혐의를 가진 범죄 피의자”라며 “구속수사하고 청와대를 압수수색해야한다”고 다그쳤다.

이 후보는 이날 김병욱 대변인을 통해 “ 박 전 대통령은 여전히 범죄 혐의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한 채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만을 밝히고 있을 뿐”이라면서 이 같이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박 전 대통령의 참모들과 관련자들의 법률 위반에 대한 혐의 진술은 모두 일관돼 있다”며 “박 전 대통령의 지시로 그의 손발이 돼 국정을 농단한 종범들은 이미 구속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검찰은 일반인을 대상으로 도주의 우려, 증거인멸의 우려, 중형이 확실하다는 이유로 국민들을 구속수사 해왔다”며 “대통령에게는 더 큰 책임이 따라야 한다. 법 앞에 모든 국민이 평등함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어 “검찰은 국민의 명령을 받들어 혐의를 부인하고 증거인멸 마저 우려되는 박근혜 대통령을 구속수사하고 청와대를 압수수색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대변인은 “박근혜 게이트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엄정한 처벌이야말로 국민이 염원하는 공정한 나라로 가는 첫걸음임을 유념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