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법조/경찰

檢, '금품수수 혐의' 구은수 前 서울청장 집·사무실 압수수색(상보)

수사관 교체청탁 받고 수천만원 받은 혐의
청탁자 구속…檢, 구 전 청장 소환조사 방침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검찰이 수사관련 부정청탁을 받고 금품을 챙긴 혐의를 받는 구은수(59·사진) 전 서울경찰청장(현 경찰공제회 이사장) 수사에 나섰다.

구은수 전 서울지방경찰청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신자용)는 13일 구 전 청장의 자택과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해 컴퓨터 저장문서와 개인 문서 등 관련 증거물을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내는 대로 조만간 그를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구 전 청장은 지난 2014년 서울지방청장 재직 시절 IDS홀딩의 임원인 유모씨로부터 수사담당 경찰관 교체 청탁을 받고 이우현 자유한국당 의원의 전 보좌관 김모씨를 통해 수천만원을 받았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IDS 홀딩스는 피해자 1만명에게 총 1조원대 투자금을 받아 가로챈 유사수신업체로 알려져 있다.

검찰은 이와 관련, 지난 11일 김씨의 자택과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뒤 당일 그를 체포했다. 검찰은 김씨에 대해 전날 제3자 뇌물취득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청탁의 대가로 돈을 건넨 유씨도 구속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