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증권뉴스 > 종목

넥스트리밍, MWC서 독자 개발 동영상 편집솔루션 전시

넥스에디터 SDK, 차세대 성장동력 육성
[이데일리 이재호 기자] 넥스트리밍(139670)은 오는 22~25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이동통신 산업전시회 ‘MWC(모바일월드콩그레스)’에 참가해 B2B(기업 간 거래) 동영상 편집솔루션 ‘넥스에디터(NexEditor) SDK’를 선보인다고 12일 밝혔다.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개발해 온 넥스에디터 SDK는 넥스트리밍의 독자 앱인 키네마스터에 탑재돼 전문가 동영상 편집용으로 600만 다운로드를 돌파했다. LG전자가 지난해 출시한 프리미엄 스마트폰 V10에도 탑재돼 호평을 받았다.

넥스에디터 SDK는 템플릿, 잘라내기, 필터, 애니메이션 스터커 및 자막, 장면 전환, 재생속도 및 음량 조절, 배경음 설정 등의 기능을 갖추고 있다. 또 확대, 축소가 가능한 썸네일 UI를 도입해 정밀한 편집이 가능하다. 실시간 미리보기가 가능한 렌더링 기술도 장점이다.

임일택 넥스트리밍 대표는 “올해 MWC에서는 기존 주력 제품인 넥스플레이어(NexPlayer) SDK뿐 아니라 동영상 편집솔루션 넥스에디터 SDK를 선보이고 B2B 사업 확대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글로벌 스마트폰, 동영상 서비스 업체들과 동반 성장하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