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증권뉴스 > 주식

한국성장금융, 2천억 규모 혁신기업 투자펀드 조성

[이데일리 장순원 기자]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은 총 2030억원 규모이 ‘초기기업 세컨더리 펀드’, ‘LP지분 세컨더리 펀드’, ‘초기기업 Follow-on 투자펀드’ 결성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출자사업에서 성장사다리펀드는 총 1080억원을 출자하며, 총 2030억원 이상의 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초기기업 세컨더리 펀드는 성장 단계 기업에 집중하는 일반적 세컨더리 펀드와 달리, 초기기업 투자자금 회수에 초점을 맞춰설계된 점이 특징이다. 시장에서 운용중인 세컨더리 펀드들의 총 규모는 1조원 수준이지만 대부분의 세컨더리 펀드는 빠른 수익 실현을 위해 프리 IPO 기업을 포함해 성장 단계 기업 구주에 주로 투자하는 경향이 크다. 이 펀드는 초기기업의 구주를 주된 투자대상 삼는다. 초기기업 투자자금의 회수와 함께 최종 회수 단계까지 초기기업에 대한 안정적 투자자로서의 역할을 담당할 계획이다.

LP지분 세컨더리 펀드는 다른 펀드의 자산을 매매하는 구주 세컨더리 펀드와 달리 펀드 출자자(LP)의 출자지분을 매매하는 펀드로, 작년에 이어 2차로 추진한다. 해외의 경우 LP지분 세컨더리 시장이 발달하여 LP가 중간에 자금을 회수하고 회수 자금을 다시 펀드에 출자하는 사모펀드 자금의 선순환이 활발한데 우리는 이 시장이 걸음마 단계다.

초기기업 Follow-on 투자펀드는 초기기업이 성장단계에서 겪게 되는 정체구간(Death Valley)의 극복을 지원하려는 취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