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레저 > 미술.전시

멀게만 느낀 미술 무료 관람·이벤트로 가깝게 만난다

'2017 미술주간' 13일부터 1주일간 개최
국·공·사립 미술관 무료관람 및 할인 제공
'오픈 스튜디오' 등 미술가와의 만남도


[이데일리 장병호 기자] 미술문화의 일상화를 위한 ‘2017 미술주간’이 ‘미술은 삶과 함께’(Art in Life)라는 주제로 오는 13일부터 22일까지 10일간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이하 예술위)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행사다.

올해 3회째를 맞이한 ‘2017 미술주간’은 미술가를 다채롭게 조명한다는 의미에서 ‘별별아티스트’를 슬로건으로 내걸었다.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관람객과 만난다.

전국 100여개 국·공·사립미술관에서 무료 관람·입장료 할인·특별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평소 방문하기 어려운 시각예술 창작공간을 둘러볼 수 있는 ‘오픈 스튜디오’, 예술가를 직접 만나 작품을 구매할 수 있는 ‘2017 작가미술장터’도 열린다. 수도권 주요 미술관 20곳에서는 ‘별별미술관 스탬프 투어’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2017 미술주간’은 올해를 ‘작가의 해’로 지정하고 작가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한다. ‘시각예술 분야 공공지원 프로그램 설명회’ ‘중견 작가를 위한 포트폴리오 컨설팅’ ‘아티스트 매니지먼트 특강’ ‘아티스트 멘토링’ 등을 진행한다.

대학로 ‘예술가의집’에 마련된 ‘찾아가는 미술잡지’ 부스를 방문하면 한국 5대 미술잡지의 과월호를 무료로 받고 정가보다 저렴하게 정기구독을 신청할 수 있다. 미술인 복지와 지원에 관한 프로그램과 법률상담을 받을 수 있는 ‘미술인 법률상담의 날’, 미술인의 심리 치유 및 정신 건강을 위한 ‘마음상담소’도 운영한다.

‘올해의 미술도시’는 제주도다. 제주문화예술재단과 협력해 지역 특성화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미술주간 기간 동안 제주 미술가들과 함께 작업실·미술관·갤러리·올레길 등을 가는 ‘예술가와 동행’ ‘예술나눔’ 프로그램 등을 관람객과 함께 펼친다.

도종환 문체부 장관은 “국민과 미술가들이 함께 만나며 즐기는 미술주간 행사를 통해 우리 일상이 더욱 아름답고 풍요로워지길 바란다. 또한 이번 미술주간이 미술 작가들의 삶과 예술 세계를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017 미술주간’ 프로그램과 행사·할인·미술 정보 등 상세한 내용은 미술주간 공식 홈페이지(www.artweek.kr)에서 확인할 수 있다.